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보도자료

보도자료

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3기 신도시 첫삽 뜨기도 전에…과천 몸살

  • 관리자
  • 2019-01-23 17:42:00
  • hit120
  • vote0
  • 118.221.193.10
한달새 땅값 2배 뛰며 137억원 거래
그린벨트 투기세력 기승…‘알박기’ 행태도
경기 과천시 과천동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일대 한 비닐하우스.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15년 만에 추진되는 3기 신도시 중 한 곳인 경기 과천시 과천동 경마공원역과 선바위역 사이에 위치한 공공택지개발지구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일대. 3기 신도시 발표 후 한달여만인 22일 찾은 이 곳은 땅 대부분이 화훼용 비닐하우스로 뒤덮인 하나의 대단지 상업지구였다. 영하 6도의 추운 날씨 탓인지 비닐하우스 내부나 길가에 인적은 드물었다. 주문·배송용 연락처만 게재해두고 문을 자물쇠로 굳게 걸어 잠근 곳이 적지 않았다. 텅 빈 땅 위에 관리가 잘 되지않아 얼거나 시들어 죽은 작물이 쌓인 곳도 있었다. 이곳에서 만난 60대 한 주민은 “정부의 개발계획 발표 후 사람들 정신이 온통 딴 데 가있다”며 고개를 저었다.

‘과천 신도시 택지개발 결사반대’. 길목 곳곳에서 보이는 이 현수막 문구는 이곳 화훼농가의 최대 관심사다.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에도 그린벨트 인근 지역의 투자 상담이 한창이었다. 주요 3기 신도시인 과천 사업이 첫 삽을 뜨기도 전에 투기 열풍에 시달리고 있는 것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20일까지 한달간 경기도 과천 그린벨트 매매액(137억원)은 경기도 전체 그린벨트 매매액(836억원)의 16.3%로 1위였다. 특히 지난달 19일 정부의 3기 신도시 발표 직후 같은달 26일 해당 지역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이기까지 일주일간 과천동 그린벨트에만 113억원이 몰렸다. 이달 들어선 택지와 맞닿은 문원동이나 지식정보타운 인근 갈현동에 투자가 집중되고 있다.

선바위역 인근 A공인중개소 관계자는 “현재 3기 신도시 주변 그린벨트 시세는 임야의 경우 3.3㎡당 200만원, 전답은 300만원 수준”이라며 “임야의 경우 지난해 11월만 하더라도 90만원 수준이었으나 정부 발표 직후 급등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은 땅이 묶이는 바람에 거래가 안 되는데, 계약 후 저당권을 설정하고 경매로 소유권을 이전하는 방법도 있다”며 “그린벨트 거래 자체는 줄었지만 곳곳에서 문의는 많이 오는 편”이라고 말했다.

정부의 보상을 노리고 그린벨트 지역 내 비닐하우스를 통해 이른바 ‘알박기’를 하는 행태도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경기도권에서 부동산 투자 관련 강의를 하는 A교수는 “과천 그린벨트 투자는 2001년 김대중 정부가 그린벨트를 풀기 시작했던 때부터 지속돼 왔는데 최근 심해지고 있다”며 “나무를 심어 영업권과 영농보상을 받거나 비닐하우스를 만들어 생활대책용지를 지급받는 등의 행태가 상당히 심하다”고 말했다.

이처럼 그린벨트 투기 열풍이 달아오르는 상황에서 한쪽에선 생업을 위한 반발도 들끓고 있다. 지난달 19일 정부가 과천동과 주암동, 막계동 일원에 155만㎡(7000가구) 규모의 택지를 조성한다고 발표한 후 화훼농가 상인들은 생업을 잠시 제쳐두고 거리로 나섰다. 지난 12일엔 정부의 신도시 건설에 반대하는 160여명의 토지주대책위원회가 결성되기도 했다. 토지주대책위원회 한 관계자는 “농사 짓고 살아온 분들이 신도시 개발 이후 이곳에 재정착할 수 있도록 정부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라며 “토지보상 문제와 관련해서도 최근 몇년간 거래된 시세를 바탕으로 적정가가 산정돼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경기 과천시 과천동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일대 화훼농가에 신도시 개발에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