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테라타워 CMC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테라타워 CMC

文대통령 "민노총, 경사노위 참여하길…노동계 의견 경청

  • 관리자
  • 2019-01-25 21:24:00
  • hit114
  • vote0
  • 118.221.193.11
오후 4시부터 80분 비공개 면담…"사회적 대화 당부"
지난해 7월3일 비공개 회담 이후 6개월여 만에 성사
28일 민주노총, 경사노위 참여투표 3일전 '전격성사'
경사노위 참여 명분싣고 집행부 부담 덜겠다는 의지
文 "사회적 대화 통한 합의 이뤄 노동권 개선 이뤄야"
양대 노총, 탄력근로제·최저임금·카풀 등 해결 요청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 백악실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비공개 면담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2019.01.25.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양대 노총 위원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경사노위(경제사회노동위원회)라는 틀이 제도적으로 마련돼 있으니 이 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 참여 여부를 결정지을 투표를 앞두고 있는 민주노총을 향해 한 번 더 손을 내민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오후 4시부터 80여 분간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내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양대 노총 위원장을 비공개 면담한 것은 지난해 7월3일 이후 6개월여 만이다.

민주노총은 오는 28일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사노위 참여 여부를 결정지을 표결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과의 이번 만남은 투표 3일 전에 전격적으로 성사됐다.

이날 회동은 청와대가 지난 24일 오전 양대 노총에 회동을 요청하고,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모두 회동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전달하면서 성사됐다.

문 대통령의 만남 제안은 재계뿐 아니라 노동계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김 대변인은 "노동계 입장 청취를 통해 갈등을 최소화하고 사회적 대화를 통한 해결을 당부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투표를 앞둔 민주노총 집행부에 경사노위의 참여 명분을 강력하게 실어주고, 내부 조합원 설득에 어려움을 겪는 집행부의 부담을 덜겠다는 의도로도 분석된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노동시간, 노동 안전 등에서 노동권의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게 사회적 인식"이라며 "그렇다고 정부가 일방적으로 추진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어 "국민들이 바라는 건 사회적 대화를 통해 사회적 합의를 이뤄 노동권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 백악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비공개 면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1.25.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그러면서 "국민들의 바람은 정부가 정책 기조를 일방적으로 끌고 가지 말고 다양한 경제 주체들의 의견을 경청하라는 것"이라며 "새해 들어 중소기업, 벤처기업, 대기업, 중견기업의 의견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과의 자리도 마련할 계획이다. 노동계와도 대화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는 노동계와 대화를 사전에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고 덧붙였다.

두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고(故) 김용균 씨의 장례를 설 전에 치를 수 있도록 진상규명과 정규직 전환 문제를 획기적으로 해결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또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문제, ILO(국제노동기구) 비준 문제, 제주영리병원 민영화 중단, 최저임금과 통상임금의 산입범위 동일화, 카풀 문제,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 등 여러 노동계 현안의 해결도 함께 요청했다.

한편 김 대변인은 양대노총 위원장의 반응을 소개해달라는 요청에 대해 "비공개 면담이라 구체적인 내용을 말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