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촌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보도자료

보도자료

평촌 푸르지오 센트럴파크

NHK "'이상행동 속출' 일본 인플루엔자 경보…추정환자 213만명 달해"

  • 관리자
  • 2019-01-25 21:28:00
  • hit142
  • vote0
  • 118.221.193.11
 일본에서 창을 열고 뛰어내리거나 같은 자리를 맴도는 등 '이상행동'을 보이는 인플루엔자 환자들이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내 전체 인플루엔자 추정 환자 수가 213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25일 전국 47도도부현에서 인플루엔자 확산이 경보 수준을 초과했다며 이 같이 보도했다. 지난 20일까지 1주일 간 추정 환자수는 약 213만명에 달한다. 전주 대비 50만명 상당 늘어난 규모다.

도도부 현별로 1의료기관 당 환자수가 가장 많은 지역은 아이치현(81.86명), 사이타마현(70.03명), 시즈오카현(69.42명), 이바라키현(68.05명), 후쿠오카션(67.18명) 등이다.

전체 5000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지난 일주일간 의료기관 당 평균 환자수를 살펴보면 전 주보다 약 15명 늘어난 53.91명을 기록했다. 이는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가장 많았던 지난해 2월(54.33명)에 이어 두번째 수준이다.

NHK는 "검출된 바이러스는 10년 전 신종플루로 세계적으로 유행한 H1N1형이 60%를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생노동성은 앞으로도 환자가 더 늘어날 우려가 있다고 판단, 마스크 착용 등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요청했다. 또한 발열 등 이상증세를 느낄 경우 최대한 외출하지 않고 휴식을 취하거나 의료기관의 진찰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지난해 11월부터 독감이 유행중인 일본에서는 최근 인플루엔자 환자들의 이상행동이 연이어 보고되며 인플루엔자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지난 22일 도쿄 메구로구의 한 전철역에서 기침을 하다 선로에 떨어진 30대 여성, 같은 날 사이타마현에서 아파트 3층에서 떨어진 초등학교 6학년 소년에게서 공통적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보건당국에 보고된 이상행동 사례를 살펴보면 갑자기 뛰거나, 흥분해 창을 열고 뛰어내리려 하거나, 같은 자리를 계속 맴도는 등의 행동이 많았던 것을 확인됐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주로 10세 전후 환자에게서 열이 난 지 이틀 내에 이같은 증상이 많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보건당국에서는 독감에 걸린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창문을 잠가야 한다, 환자를 1층에 머물게 해야 한다 등 다소 이례적인 당부사항을 발표하고 있는 상태다. 현지 언론들은 이상행동을 보인 인플루엔자 환자들의 공통점으로 타미플루, 이나비르 등 치료약을 복용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했다. 다만 이상행동 보고 환자 중 20% 상당은 이 같은 치료약을 복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인과관계에 대한 의문도 잇따르고 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