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테라타워 CMC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테라타워 CMC

일본 인플루엔자 환자, 창문 열고 뛰어내리는 이상 행동 100여 건 넘어

  • 관리자
  • 2019-01-25 21:31:00
  • hit106
  • vote1
  • 118.221.193.11

일본에서 인플루엔자 환자가 창밖으로 뛰어내리려는 이상 행동을 하는 사례가 100여 건에 이른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25일, NHK와 후생노동성은 인플루엔자 환자의 이상행동은 95건이 보고됐다고 밝히며 이는 의료기관과 보건당국에 알린 경우만 포함되어 실제로는 더 많을 것이라 예상했다.

정형행동을 하거나 갑자기 질주하는 이상 행동을 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일부는 흥분해서 창을 열고 뛰어내리려는 행동을 보였다.

지난 22일에는 한 30대 여성이 인플루엔자에 걸려 기침을 하던 중 선로에 떨어져 숨졌고 같은 날 사이타마현에서는 초등학생, 남아가 3층으로 투신해 다쳐 언론에 크게 보도됐다.

대부분이 10세 전후 어린 연령의 환자에게서 나타났고, 열이 난지 이틀 이내에 이런 행동이 나타났다.

타미플루나 인플루엔자 치료 약 부작용일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이상 행동을 보인 환자의 20%는 약을 먹지 않아 이상 행동이 약의 부작용 때문이라고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그러나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신경 정신병적 이상 반응을 유발해 추락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보고된 만큼 일본 보건당국은 관련 사고 예방에 힘쓰고 있다.

일본 보건당국은 인플루엔자에 걸려 열이 오르면 이틀 정도는 환자를 혼자 두지 말고 창문을 잠그는 등 안전장치를 하라고 권고했다. 또한, 2층 이상 개인 주택인 경우 되도록 환자가 1층에 머물게 하고 창가에 침대를 두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일본은 지난 14일에서 20일 사이 인플루엔자 의심 환자가 200만 명을 넘기며 역대 최대 감염을 갱신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