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보도자료

보도자료

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삼성과 '전면전' 선언한 화웨이…글로벌 5G시장 '대혈투' 예고

  • 관리자
  • 2019-01-25 21:37:00
  • hit85
  • vote0
  • 118.221.193.11
제품·기술력 앞세워 보안 논란 정면돌파

화웨이"이르면 연내 삼성 추월"
내달 5G·폴더블폰 공개
프리미엄시장 공략 '첨병' 역할
고성능 모뎀·기지국칩 잇단 개발
"통신장비 시장 세계 1위 수성"

새 과제 떠안은 삼성전자
화웨이보다 먼저 폴더블폰 공개
스마트폰 시장 1위 지켜내고 통신장비 점유율은 내년 20%로↑


[ 이승우 기자 ] 대만 타이베이의 화웨이 매장에서 소비자들이 스마트폰 제품을 둘러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 굴기(起)가 거세지고 있다. 5G 스마트폰용 모뎀칩과 기지국용 칩을 발표한 데 이어 다음달 5G 스마트폰과 폴더블폰도 공개한다.

스마트폰 시장에선 이르면 올해 4분기 삼성전자를 뛰어넘겠다는 야심을 드러냈다. 통신장비 보안 논란으로 주요국에서 입지가 좁아지고 있지만 제품과 기술력을 무기로 정면 돌파를 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로선 화웨이의 핵심사업인 스마트폰은 물론 통신장비 분야에서도 격돌할 수밖에 없게 됐다. 스마트폰 시장을 지켜내고 통신장비는 화웨이를 넘어서야 하는 숙제가 생겼다.

○다음달 MWC서 5G 폴더블폰 공개

“5G 기술이 가장 뛰어난 회사는 화웨이다.” 화웨이 창업자인 런정페이 회장은 지난 15일 중국 선전 화웨이 본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금까지 화웨이가 30건 이상의 5G 상용 계약을 체결했고, 2만5000개 넘는 5G 기지국에 장비를 공급했을 뿐만 아니라 5G 관련 특허를 2570개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화웨이는 지난 24일 베이징연구소에서 5G 기지국용 핵심칩 ‘톈강(天북두성)’도 공개했다. 기존 칩에 비해 높은 집적도를 구현했고 연산능력을 2.5배 높였다는 게 화웨이 설명이다. 이 칩을 적용하면 기지국 크기를 50%, 장비 중량은 23%, 에너지 소모를 21% 줄일 수 있으며 LTE 기지국에 비해 설치시간도 절반으로 단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화웨이는 이날 발표회에서 5G 스마트폰용 모뎀칩 ‘바룽 5000’과 이를 활용한 라우터도 소개했다. 스마트폰 사업을 총괄하는 리처드 유 화웨이 소비자제품그룹 최고경영자(CEO)는 다음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2019’에서 폴더블 5G 스마트폰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화면을 접을 수 있는 폴더블폰 출시 시점을 오는 6월로 예고했다.

○스마트폰서 맹추격하는 화웨이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2억70만 대의 스마트폰을 판매했다. 삼성전자(2억9460만 대), 애플(2억960만 대)에 이어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추정됐다. 화웨이는 기세를 몰아 올해 2억3000만 대를 판매하며 애플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설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둔화하는 가운데 화웨이만 10% 이상 성장하는 셈이다.

화웨이는 그동안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스마트폰 시장을 넓혀왔다. 5G 시대를 계기로 프리미엄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와 애플을 따라잡는다는 목표다. MWC 2019에서 공개하는 전략 스마트폰 P30 시리즈와 폴더블폰이 플래그십 시장을 공략하는 ‘첨병’ 역할을 맡는다.

삼성전자는 중국 업체들이 강세인 중저가폰 시장을 확대하면서도 플래그십 시장에선 애플과 경쟁해야 한다. 다음달 20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10주년 기념작 갤럭시S10 시리즈와 폴더블폰, 5G 스마트폰을 함께 공개하기로 한 것은 선점 전략이다.

통신장비 분야에선 삼성이 세계 1위 화웨이를 맹추격하는 모양새다. 보안 논란과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화웨이가 퇴출당하는 나라가 늘고 있어 상대적으로 삼성전자가 반사이익을 볼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델오로에 따르면 작년 2분기 기준 세계 LTE 통신장비 시장에서 화웨이는 28.9% 점유율로 1위를 유지했다. 그 뒤를 스웨덴 에릭슨(27.6%)과 핀란드 노키아(25.8%), 삼성전자(11.0%)가 이었다. 삼성전자는 내년까지 5G 통신장비 시장점유율을 20%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