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보도자료

보도자료

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한전공대 최종입지 나주로…희비 엇갈린 광주·전남

  • 관리자
  • 2019-01-28 13:33:00
  • hit133
  • vote0
  • 118.221.193.11
전남도 "200만 도민과 환영"…광주시 "아쉽지만 축하"

과당경쟁 후유증 우려…"상생발전 협력해야"
 
원본보기
회의 참석한 윤병태 전남 부지사(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범정부지원위원회'에서 전남 나주 부영CC가 한전공대 입지로 선정됐다. 이날 회의에 윤병태 전남 정무부지사(왼쪽)가 참석해 차영환 국무조정실 2차장과 인사하고 있다. kimsdoo@yna.co.kr

(무안·광주=연합뉴스) 형민우 장덕종 기자 = 한국전력공사가 설립하는 한전공대 최종 입지가 전남 나주시 부영CC로 확정되면서 유치경쟁에 나선 전남도와 광주시의 희비가 엇갈렸다.

28일 오전 한전공대 설립단은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한전공대 입지를 전남 나주 부영CC로 발표했다.

최종 심사결과 나주 부영CC는 91.12점으로 광주 첨단 3지구가 받은 87.88점을 앞섰다.

전남도는 이날 윤병태 정무부지사와 일자리정책본부 관계자 등을 균형발전위원회에 보내 한전공대 입지 선정 발표를 기다렸다.

나주 부영CC가 최종 확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전남도는 환영하는 분위기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200만 전남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한전공대가 에너지 신산업에 특화된 세계적인 공과대학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전남도와 광주시는 원래 한 뿌리였고 경제적 공동체였다"며 "오늘의 결정을 계기로 우리 도는 광주시와의 상생발전을 더욱 강화해 나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용재 전남도의회 의장은 "연구개발 기반이 매우 부족한 전남지역에 한전공대가 들어오면 우수한 학생들이 유입돼 지역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나주혁신도시의 도심 공동화 현상도 해소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보기
이용섭 광주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반면, 광주시는 아쉽지만, 전남도의 한전공대 선정을 수용하는 분위기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한전공대 입지 발표 이후 짤막하게 환영 입장을 밝혔다.

이 시장은 "광주전남 상생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이번 부지 결정을 수용하고 한전공대 조기 건립과 세계적 대학으로 발전하는 데에 아낌없이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도 "세계적인 석학들이 교수와 연구진으로 참여하고 재능있는 학생들이 지원할 수 있는 정주 여건과 연구환경을 갖춘 광주에 한전공대가 들어서는 것이 한전공대를 세계적 대학으로 발전시키고, 광주전남 상생에도 더 도움이 되리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말해 아쉬움을 남겼다.

양 시도는 한전공대 입지선정 결과를 승복하고 2022년 3월 개교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입지선정을 두고 벌인 과잉 출혈 경쟁으로 후유증도 다소 예상된다.

무엇보다 무안국제공항과 광주 민간공항의 통합문제부터 광주 군공항 이전 협력, 혁신도시 공동발전 기금 조성 등 굵직한 현안이 기다리고 있다.

양 시도가 한전공대 유치를 놓고 경쟁을 벌인 만큼 이제는 지역 상생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와 전남 모두 이번 한전공대 유치를 위해 노력한 만큼, 양 시도의 발전을 위해 힘을 합쳐야 한다"며 "행정의 경계를 넘어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는데 협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보기
한전공대 부지로 나주시 부영CC 일원 선정(나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한전공대 입지선정 공동위원회는 28일 전남 나주시 부영CC 일원을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했다. 사진은 한전공대가 들어설 부영CC 일원. iny@yna.co.kr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