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테라타워 CMC

보도자료

보도자료

현대테라타워 CMC

주택담보대출 규제 여파 … 서울 아파트 거래량도 '뚝'

  • 관리자
  • 2019-02-09 20:19:00
  • hit86
  • vote0
  • 118.221.193.12

서울 여의도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에서 고객들이 대출 상담을 받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부동산 시장이 빠르게 얼어붙으면서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 꺾였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로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서울 아파트 등 거래량도 줄었다. 가계대출 증가세는 1년10개월 만에 가장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5대 주요은행의 1월 말 가계대출 잔액은 571조3798억원으로 집계됐다. 전월과 비교해 1조153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2017년 3월(3401억원) 이후 22개월 만에 가장 작았다. 전월 증가폭인 4조161억원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4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셈이다. 

이는 1월 주택담보대출 증가세가 대폭 둔화한 데다가 개인신용대출 잔액이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주요은행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전월보다 2조3678억원 증가한 407조4845억원이었다.

지난해 11월과 12월 주택담보대출 잔액이 4조원 넘게 증가했던 것에 비교해 증가폭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이같은 가계대출 증가세 둔화는 지난해부터 시행된 DSR 규제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올해 2금융권에도 DSR 규제가 적용됨에 따라, 이같은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대출 문턱이 높아지자 아파트 거래량도 크게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1년 전보다 82% 급락한 1857건으로, 2013년 1200건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해 1월 1만198건보다는 81.8% 급락한 수치다. 

서울 아파트 매매는 양도소득세 중과가 시행되기 직전인 지난해 3월 1만3813건을 고점으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가을 성수기인 9월과 10월을 제외하고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지난해 여름 불었던 부동산 시장 열풍이 9·13 대책을 기점으로 가라앉으면서 시차를 두고 주택담보대출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이라며 “유주택자의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이 바짝 조여들면서 유동성이 말라붙었고 주택 거래량 역시 급감 중”이라고 말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