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보도자료

보도자료

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보험사 3곳 설립한 북한, 금융硏 "국내 보험사에 새 기회"

  • 관리자
  • 2019-02-17 17:29:00
  • hit93
  • vote0
  • 118.219.238.13
한국금융연구원 '북한의 손해보험회사 신설에 대한 소고'.."대북제재 완화 후 시장개방 대비해야"]

 무개차로 이동하는 남북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18일 평양국제공항에서 백화원 초대소로 이동하고 있다. / 평양사진공동취재단북한이 최근 손해보험사 3곳을 신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북제재 완화 이후 북한의 본격적인 시장 개방 가능성이 높은 만큼 국내 보험사들이 이를 새 성장 동력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한국금융연구원 금융브리프에 실린 '북한의 손해보험회사 신설에 대한 소고' 따르면 북한은 2016년 8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북극성보험회사, 삼해보험회사, 미래재보험회사 등 손보사 세 곳을 신설했다. 이전까지만 해도 조선민족보험총회사가 북한의 유일한 보험사였다.

신설된 보험사 중 △북극성보험회사는 화재·기술·농업보험을 담당하며, △삼해보험회사는 해상선체·해상화물·해상배상책임보험을 취급한다. △미래재보험회사는 북한 최초의 재보험 특화 전문회사로 전해졌다.

박해식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최근 손보사를 잇달아 신설한 것은 대외무역을 활성화하고 대북투자를 장려하는 차원으로 보인다"며 외국인 투자자가 리스크 때문에 북한에 선뜻 투자하지 않을 것을 고려해 손보사를 신설한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은 2013년 이전에는 기업이 입은 손해를 국가재정으로 지원했지만 이후에는 기업이 자체적으로 자금을 충당하도록 하고 있다. 그만큼 손보사의 역할 중요해진 것이다. 이에 따라 북극성보험회사의 총자산은 북한 원화로 2016년 72억2000만원에서 이듬해 81억4000만원으로 늘었다. 삼해보험회사의 총자산은 같은 기간 32억2000만원에서 36억9000만원으로 증가했다.

박 연구위원은 "국내 보험사가 잠재력을 갖춘 북한의 손해보험시장을 새로운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는 "대북제재 완화 후 북한의 본격적인 시장개방 가능성과 북한 경제의 시장화 확산 가능성을 고려하면 북한 손해보험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고 진단하며 "국내 보험사가 이를 새 성장동력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