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보도자료

보도자료

동탄역 헤리엇 파인즈몰

주택거래 줄고, 역전세 조짐… 부동산 지표 심상치 않다

  • 관리자
  • 2019-02-18 20:16:00
  • hit71
  • vote0
  • 118.219.238.13
전국 1월 거래량 28.5% 줄어.. '집값 하락세' 서울 60% 급감
얼어붙은 주택 시장 분위기 속에서 거래가 거의 이뤄지지 않는 '거래절벽' 현상이 통계로 확인됐다. 지난 1월 한달간 전국 주택 매매거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8.5%나 감소했다. 특히 가격 하락세가 강한 서울의 경우 1년 전에 비해 매매거래가 60%나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18일 국토교통부의 1월 주택 매매 및 전월세 거래 동향 발표에 따르면 지난 1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전국 5만여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8년 1월에 비해 28.5%나 줄어든 수치다.

국토부에 따르면 1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5만286건이다. 지난해 1월엔 7만354건에 이르렀고, 지난 5년 평균 6만5950건 보다 23.8%나 줄어든 것이며 최근 5년 내 가장 적은 수치다.

1월 거래량은 1월에 신고된 자료를 집계하는 것이다. 계약일로부터 60일 이내 신고하면 되기 때문에 사실상 지난해 11~12월 체결된 매매계약으로 볼 수 있으며, 9·13 대책의 효과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지난해 11월 이후 14주 연속 매매가격 하락세를 기록하고 있는 서울의 경우 1월 아파트 거래량은 6040건으로 지난해 같은달 1만5107건보다 60%나 줄었다. 지난해 12월 7000건보다도 13.7% 줄었고, 최근 5년 평균보다는 44.1%나 적은 거래량이다. 서울의 집값 하락이 계속되고 있는만큼 거래량 감소세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로 보면 1월 수도권 거래량은 2만2483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39.8% 감소했다. 이는 지방이 15.8% 줄어든 데 비해 두배 이상 큰 감소폭이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거래량이 전년 동월에 비해 가장 많이 줄어 34.1% 감소했고, 다세대는 16.2%, 단독·다가구는 17.8%· 각각 감소했다.

이러한 가운데 국토연구원이 집계한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지수도 하강국면을 유지하고 있다.

1월 전국 부동산시장 소비자 심리지수는 90.0으로 지난달에 비해 -0.6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조사를 시작한 2011년 이후 최저치다. 전국 중개업소 2240개, 일반인 6400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심리지수 조사는 0~95는 하강, 95~114는 보합, 115~200은 상승 국면이다. 지수가 100 이하면 전월보다 가격 하락 또는 거래 감소 응답이 많았다는 뜻이다.

리얼투데이 장재현 본부장은 "기존 주택시장 뿐만 아니라 분양 시장에도 영향을 주게 돼 장기불황에 빠질까 우려된다"면서 "다만 하반기가 되면 내년 총선을 앞두고 정책이 쏟아지면서 규제가 조금 풀릴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